iPhone 5 Costs May Be Eating Apple’s Gross Margins

해당 포스트는 MTP Translation Program에 따라 번역된 기사입니다. 원문 기사 번역은 mtp-translate@themtparty.com으로 신청해주십시요. 번역 신청하실 때에는 인용된 한국어 기사를 반드시 밝혀주십시요. MTP Translation Program은 저작권 문제로 인용된 구절만을 번역합니다. 

원문기사

iPhone 5 Costs May Be Eating Apple’s Gross Margins
John Paczkowski, AllThingsD

신청된 오역 기사

“애플, 아이폰 고수익 오래 못갈 것“
남혜원, ZDnet Korea

아이폰 5 원가가 애플 수익을 깎아먹고 있을지도

[인용기사] 그는 아이폰5 생산 원가를 약 370달러로 추정, 고비용이 큰 폭의 흑자 유지에 부정적이라고 파악했다. 이에 따라 12월 마감되는 애플 분기 매출 중 순익 비중이 40%에서 38.8%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 [원문] Hargreaves says the cost of goods sold for an iPhone 5 is higher than expected — about $370 (seems a little high, no?) — and he figures that will trim Apple’s overall gross margin for the December quarter to 38.8 percent from 40 percent.
  • [원문번역] 하그리브스는 매출원가가 예상보다 높아 -약 370달러 (좀 높다고 생각하지 않습니까?) – 애플의 4분기 매출총이익이 40%에서 38.8%로 줄 것이라고 판단했다.

하그리브스는 “애플이 계속해 가까운 기간 내 더 많은 점유율을 얻을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결국 1천억달러 제품 또는 서비스 판매에는 제한을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What happens now: I believe Apple should continue to try to gain share in the near-term, but ultimately should accept the limits of its market or come up with a new $100 billion product or service to drive growth.”
  • “애플은 [상황을 타계하기 위해] 단기적으로는 계속해서 점유율 확장해야겠지만, 결국에는 시장의 한계를 인정하던가 아니면 새로운 1천억달러 제품이나 서비스를 출시, 성장을 목적으로 해야 한다.

다만 하그리브스는 애플의 순익 하락에도 불구, 주가 상승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아이폰5가 경쟁력 있는 가운데, 아이패드 미니 역시 시장을 확장 중이기 때문이다.

  • With that in mind, he trimmed his target on the company to $645 from $670 …… “Checks suggest iPhone 5 is outselling its closest competition (which is iPhone 4S in some cases) by more than 4X,” he wrote. “Meanwhile, the iPad continues to sell very well in a bad consumer demand environment, and we expect iPad Mini to expand the addressable market.”
  • [매출원가가 예상보다 높아] 그 점을 염두에 두고 예상 주가를 670불에서 645불로 내렸다 …… “통계상 아이폰 5가 비슷한 경쟁상품 (몇몇 통계에서는 그 경쟁상품이 아이폰 4S다) 4배 넘게 팔리고 있는 상황이다,” 라고 [하그리브스가] 전했다. “한편 아이패드가 낮은 소비자 수요에서도 잘 팔리고 있고, 우리는 아이패드 미니가 판매가능 시장을 확장하리라 예상한다.”

번역자 코멘트: 아예 내용을 새로 창작을 하셨네요.

Leave a comment